재배자들

Michel and Veronique Sallin: 프랑스에서 플로리다로 온 가업

비록 그들은 1세대 플로리다 자몽 재배자이지만, 이 부부는 시트러스가 자신들의 일부로 느껴집니다. 

미셸 샐린 (Michel Sallin)과 베로니크 샐린 (Veronique) 부부는 플로리다 자몽 농장에서 자란 적 없는 1세대 재배자이지만, 그들은 이미 플로리다 자몽 재배가 그들의 가업처럼 느껴진다고 합니다. 프랑스에서 온 이들 부부는 시트러스 재배에서 무엇을 기대해야 할지 정확히 몰랐지만, 이제 이 일은 그들 라이프스타일의 일부가 되고 있습니다. 현재, 어른이 된 그들의 자녀들은 시트러스 재배에 깊이 관여하고 있습니다. 다행히 그들의 자몽에 대한 애정은 다음 세대로 이어졌으며, 그들은 샐린 가문의 첫 번째 재배자인 것은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.

공유 :
인쇄

재배인 인터뷰